질문의 답변을 성실하게 써주신 분 중 추첨을 통해 모바일 상품권을 선물로 드립니다. 
* 당첨결과는 추후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발표합니다.


  이번 호 어플리케이션 동영상 제목은?

힌트


 나만의 건강비법이 있다면 공유해 주세요. (500자 이내)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안내

1.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휴대전화번호       2. 수집하는 목적 : 이벤트 당첨 상품 발송
3. 보유기간 : 수집 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4. 고객께서는 본 안내에 따른 개인정보 수집에 대하여 거부를 하실 수 있는 권리가 있습니다.
본 개인정보 수집에 대하여 거부하시는 경우, 본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동의하시겠습니까? 동의함 동의안함

개인정보 제3자 제공

1. 회사는 회원님의 개인정보를 회원님의 동의 내지 법이 허용한 경우에만 개인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합니다.
2. 경품발송을 위해 회원님 동의 하에 해당 경품발송업체(기프티쇼)에 고객님의 휴대폰번호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동의하시겠습니까? 동의함 동의안함

상품 수령을 위한 핸드폰번호 입력   제출하기


  새해 목표나 소망하는 일이 있다면 공유해 주세요.

★ Best 답변 ★

새해가 되면 올해는 어떤 일을 할까 설레는 마음으로 계획을 세우게 돼요. 언제 바뀔지 모르지만 하루하루 작은 성취라도 실천하는 일이 중요한 것 같아요.공부에 매진하기, 새로운 취미 갖기, 절약하기 등등 나만의 목표를 세우기 좋은 때인데요! 그중에 많은 사람들의 1순위 계획은 코로나19가 종식되어 평범한 생활을 누리는 것이 아닐까요 . (**50)


★ 기타답변 ★

· 시간이 화살 같다고하는데 틀린말은 아니네요 벌써 22년 1월이 지났으니 말입니다.작심삼일 이라는 말이있죠 올해부터는 무엇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은지 2주가 지나 작심삼일은 이겨냈네요.산책,운동,집밥해먹기 계획을 이어가고 있으니 성공확률은 50퍼센트 이상이죠.설문 결과에 따르면 많은 사람의 소망은 건강,행복,안녕이라고 해요.내가 올해 이룰 계획이 소망으로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58)

· 내가 마주한 현실이 때론 좌절을,떄론 절망을, 떄론 무기력함을 주기도 하지만, 떄로는 나를 이끄는 어떤 운영 같은 사건을 마주하게 하죠 무기력했던 현실에 새로운 꿈을 꾸게 해주는 밑거름이 되는 소망.. 전 그 소망을 작년 결혼한 저의 와이프와 함께 올해 예쁜 아이를 가졌으면 하는 소망이있습니다. (**40)

· 지구상에 생물들은 강해서 존재함이 아니라 그 환경에 적응하며 살아야 승리합니다.모진 비바람에도 끄떡 않던 소나무도 솜털처럼 가벼운 흰 눈송이가 사뿐사뿐내려도 쌓이면 꺽이지 않던가요. 때로는 풍부한 경험과 교훈이 우리들을 더 강하게 만듭니다.2년의 경험과 교훈을 바탕으로 올해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 꼭 코로나를 이겨냈으면하는 소망이네요. (**79)

· 연로하신 어머님과 가족모두 한해동안 안아프고 건강 했으면 좋겠고,새해에는 꼭 지리산 종주를 해보려고 합니다.해마다 마음만 먹고 실천을 못했는데,금년에는 체력훈련 열심히 해서 천왕봉에서 인증샷 하려고 합니다. (**48)

· 무엇보다 새해에는 건강이 우선인것 같아요. 건강을 위해 다시 금연을 하고자 합니다. 작심삼일이더라도 3일만큼은 흡연때""나""보다 더 건강한 ""나""이지 않을까요? ^^ 금연에 실패하면 다시 또 재도전하여 차츰 365일 중 금연기간의 빈도를 높일 생각입니다. (**80)

· 2022년 1월13일 제가 5년만에 복직을하게되여 일을 시작했습니다.육아맘에서 직장맘으로 업그레이드한거같아 설레이기도 하고 , 기대되기도합니다 .모든게 처음같고 인간관계에대해서도 서투르고 ,모든게 다 생소하기만합니다.일을하고있는데 자꾸 딸이 보고싶어지네요 , 곧 극복되겠져 ?? 얼른 직장생활적응해서 ,육아도,직장도 1타2피로 완벽하게 소회해나가는게 소원입니다 ~~ 또한 올해작은목표라면, 가족들과 더 많은 시간을 내여 캠핑가고싶으네요 ㅎㅎ.. (**37)

· 2022년에는 나약한 마음가짐과 자세를 버리고 호랑이 기운을 듬뿍 받아서 모든 일에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자세로 임하고 싶어요. 그리고 올해는 꼭 아파트 분양을 받고 싶네요. 계속 계속 오르는 집값 현실에 부딛쳐서 힘들고 지칠때가 있지만, 호랑이 기운 받아 꼭 분양받기를 소망합니다. (**53)

· 아내가 작년말에 교습소를 시작했는데 코로나로 인해서 학생수가 확 늘진 않고 있네요.. 올해는 학생들이 많이 와서 아내가 힘냈으면 좋겠습니다^^ (**13)

· 올해 재태크가 잘되어서 은행에 있는 빚을 싹 정리했음 좋겠어요. 넉넉하진 않지만 돈 걱정하지 않는 날들을 보내고 싶네요. (**97)


▶ 지난호 답변 전체 보기